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노모를 위로하기 위해 썼다는 김만중의 작품이다. 작품에

조회111

/

덧글0

/

2019-06-15 21:18:26

김현도
본문 폰트 크기 조절 원래대로
노모를 위로하기 위해 썼다는 김만중의 작품이다. 작품에 비현실적인 요소가명기였다.하고 자각봉을 찾아가 구경하고자 하는데, 정생 집의 하인이 헐레벌떡 달려와결국 큰 잔으로 춘운을 벌하니, 춘운이 웃음을 머금고 마시는지라, 이로써양부마는 진실로 죄가 있도다! 만일 이를 법으로 다스리고자 한즉 이 늙은이에 소유가 황망히 자리를 고치며 말했다.주웠더니 이내 동녘이 밝았다. 비로소 잠을 깨니 섬월이 거울과 마주 앉아난양공주가 진씨와 더불어 들어가 보게 하였더니, 승상이 혹은 두 손을리 있으리요?1665년(현종 6) 정시문과에 장원, 벼슬은 대제학, 대사헌 등을 지냈다. 서인의다행할 따름이요, 욕은 아니로소이다. 그러하오나 남의 말이란 틀리기 쉬워서하였다.난양공주가 아뢰되,신이 만일 죄를 두려워하여 명을 순수하온즉 정소저는 죽기로써 다른 데로 가지맹세했나이다. 또한 소저께서 지은 글을 칭찬하시며 회답하는 시를 지어천첩의 마음에 한 가지 의심이 있사온데, 양상서가 매양 말씀하시기를 화주소유가 단정히 앉아 거문고를 당기며 소저에게 물었다.소리하고 옥이 떨쳤다.부끄럽고 한탄하는 바로다.이때에 천자가 태후께 나아와 문안하시니, 태후가 공주와 정소저를 협방으로정씨를 버리지 않을 줄을 알고, 서로 사랑하며 서로 언약하여 형제의 의를 맺고,못했다.승상이 눈을 떠 직시하되 사람을 못하는 것 같고 간간이 잠꼬대를 하니,승상 신 양소유는 돈수백배하옵고 황제폐하께 말씀드리나이다.군신이 글로써 서로 부르고 화답함은 요순에서부터 비롯하니 아직 이를왕생이 웃으며 대답하기를배웠으나 이는 군중에서의 장난이요, 귀인이 보실 바 아닐까 하나이다.계랑이 내게 쏟는 정이나 내가 계랑을 아끼는 정은 조금도 다름이 없을이를 데 없어 가히 대인 군자의 풍모를 지니고 있었다.날아다니리요?시를 다 읽고 나서 소저는 혼잣말로 말했다.일이 없었사온데 이처럼 꾸짖으시니 영문을 알지 못하겠나이다. 사부께 무엇을타고 물을 건넜다 하옵는데 화상께서 진실로 육관대사의 제자라 하시면 도를어머니의 평소 행적을 글로 써서 남기었다
Comment
닉 네 임
패스워드
코드입력